美 “‘北 핵 억제력 강화 위협’은 고립만 자초”

북한이 최근 서해에서 실시된 한미 합동 군사훈련을 비난하며 핵 억제력 강화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위협과 도발은 고립만을 자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라 파라디소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이 “미국은 북한을 적대시할 의도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라디소 대변인은 또 북한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해 ‘심각한 도발’이라고 비난한 것과 관련, “양국군이 연례적 방어훈련을 실시하고 있을 뿐”이라며 “상호 운용능력과 대비태세 강화를 위해 합동훈련을 해온 만큼 이번 훈련에도 도발적이거나 위협적인 성격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 외무성은 지난 25일 “남조선 주둔 미군은 이명박 역적패당과 야합해 비무장지대 남쪽에서 사상 최대규모의 합동실탄사격연습을 벌려놓고 감히 우리 공화국기를 과녁으로 삼는 무분별한 망동을 부렸다”면서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계속되는 한 우리는 자위적인 핵 억제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