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핵확산 활동 감시 강화할 것”

▲ 조지 W 부시 美 대통령

북한과 시리아간 핵 거래 의혹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부시 행정부가 북한의 핵 확산 활동에 대한 감시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부시 대통령은 17일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시리아간 핵 거래 의혹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하면서도 “핵확산 문제는 핵무만큼이나 중요하다”며 “북한이 6자회담의 합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응분의 대가가 따를 것”이라고 대북 경고성 발언을 던진 바 있다.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차관보는 18일 RFA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부시 대통령의 발언을 계기로 앞으로 미국이 북한의 핵확산 활동에 대한 감시를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의회조사국(CRS)의 래리 닉시 박사는 “부시 행정부가 그간 북한과 중동 국가들의 핵협력에 신경을 쓰지 않았다는 비판적 견해는 일리가 있다”며 “부시 행정부가 북한의 핵확산과 관련해 보다 많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제임스 켈리 전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부시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과 시리아 사이 핵 협력 의혹보도와 관련한 거듭된 질문 끝에 나온 대답”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매우 심각한 상황이 되기 때문에 부시 대통령은 계속 답변을 회피하면서 오래 전부터 제기돼 온 북한은 핵 비확산 문제를 거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켈리 전 차관보는 “6자회담 이외에 다른 매력적인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부시 행정부가 북한 핵의 완전폐기라는 최종 목표를 양보하지 않으리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