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핵폐기 없는한 금융제재 해제없다”

미국은 19일 북한이 핵무기 폐기에 관한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대북 금융제재를 먼저 해제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조지 부시 행정부는 또 이번 6자회담은 북미간 핵 군축회담이 돼야 한다는 북한측 요구와 관련, “비록 그들이 핵실험을 했지만 그런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토니 스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북 금융제재 해제를 검토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우리의 조건은 꽤 명확하다. 북한이 원하는 대로 (우리 입장을) 수정하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6자회담 참여국들이 합의한 2005년 9.19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핵폐기를 전제로 평양에 대한 외교.경제적 지원과 안전보장 인센티브를 약속했음을 상기시키면서 “북한은 9.19 공동성명을 준수해야 한다”며 북한의 선(先) 핵폐기를 촉구했다.

스노 대변인은 또 첫날 6자회담이 별 성과없이 끝난 데 대해 “북한은 초반에 최대한의 요구조건을 내세우는 특유의 협상전략을 선보였다”면서 “하지만 협상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해, 이번 회담에 기대를 접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스노는 그러나 “이번 6자회담의 궁극적인 결과를 마무리 지을 중대 시점에 도달했다는 일부 주장은 시기상조”라면서 “협상은 이번 주 내내 지속될 것이고, 내년 언젠가 다시 소집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숀 매코맥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북한의 군축회담 요구를 검토하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원상태로 되돌리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며 “거듭 말씀 드리지만 미국은 한반도에 핵무기를 배치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의 군축회담 주장은 국제사회로부터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받으려는 저의가 담긴 것”이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매코맥은 “북한은 핵활동을 원래 수준으로 되돌리는 구체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새로운 경제및 외교적 압력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유에스에이(USA) 투데이가 보도했다.

워싱턴 타임스도 매코맥이 “북한이 (우리가 제안한) ‘조기 수확’(early harvest)의 일부를 내놓기를 희망한다”면서 “우리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달 28,29일 베이징에서 열린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때 영변의 5MW원자로 가동 중단,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허용, 핵프로그램 신고, 핵실험장 폐쇄 등 조치를 ‘조기수확’ 차원에서 북한에 제시하고 북측이 이를 수용하면 대북 서면 안전보장과 경제·에너지 지원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이날 북한의 핵무기 포기의 필요성을 거듭 역설하면서 북미간 양자회담을 더 가질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