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핵위협, 불필요한 도발…고립 심화”

미국 백악관은 24일(현지시간)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에 맞서 핵실험 강행 의지를 밝힌 것에 대해 “불필요한 도발”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핵실험은 유엔 제재 규정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 될 것이며, 북한의 고립이 심화될 것”이라면서 “이런 행동은 북한 주민들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카니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을 행동에 따라 판단할 것”이라면서 아직까지 김정은 정권의 행동에서 눈에 띌만한 변화를 발견하지 못했고 북한의 도발에 적절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언 패네타 미국 국방장관도 이날 펜타곤(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기 위한 바른 선택을 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패네타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가 임박했느냐는 질문에 “아직 밖으로 나온 징후는 없지만, 이것만으로는 알 수 없다”면서 “북한은 이미 실험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우리는 북한 관련 정보사항을 면밀하게 관찰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갖췄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국방위원회 성명을 통해 “우리가 계속 발사하게 될 여러 가지 위성과 장거리 로켓도 우리가 진행할 높은 수준의 핵시험도 미국을 겨냥하게 된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