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핵실험 통한 핵무기 개발 능력 향상 없다”

미국은 북한의 이번 4차 핵실험에 대해 핵무기 개발 관련 능력이 향상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19일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따르면 제임스 시링 미 국방부 미사일방어국장(MDA)은 워싱턴 DC에서 열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세미나에서 “이번 핵실험이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적인 도발이긴 하지만 이번 실험으로 북한의 핵 기술이 향상 됐다고는 보지 않는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북한의 행동을 예의주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링 국장은 “북한의 이번 핵 실험에도 불구하고, 현재 미국의 미사일 방어 프로그램(BMD)에 변화는 없다”고 덧붙였다.

미 고위 관리가 북한의 4차 핵실험 관련 견해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시링 국장은 미국이 “이번 위협에 아주 완벽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내 사드(THAAD), 즉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도입과 관련 그는 “현재 공식적인 논의는 없으나, 이와 관련 문제는 정책적 차원에서 결정될 문제”라며 자세한 언급은 피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