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핵실험 징후 면밀 분석’

북한 핵실험 징후 관측 위성을 분석하는 미국 정보관리들은 북한이 핵실험과 관련한 관람대를 짓고 터널 메우기 작업을 진행하는 등 지하핵실험 준비에 관한 보다 구체적인 증거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북한의 핵실험 장소로 유력한 함경북도 길주군 일대를 관측한 최근 위성을 분석한 미 고위 정보관계자는 지하핵실험을 위한 터널들은 일반 광산의 그것과는 다르다면서 핵실험용 터널은 강력한 폭발의 후폭풍을 견뎌내기 위해 다시 단단히 틀어막아야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핵문제 분석에 정통한 미 정보관리는 익명을 전제로 “위성사진에 나타난 터널을 잘 살펴보면 다시 메우기 위해 무언가 옮겨지고 있다”면서 “핵실험 징후라고 할 수 있는 많은 활동들이 포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측 고위관리들이 핵실험을 관측할 수 있는 관람대가 핵실험 장소로 의심되는 장소에서 수마일 떨어진 곳에 신축되고 있다고 이 관리는 덧붙였다.

관람대는 지난 98년 미사일 발사때도 건축됐으나 당시 서방 정보기관들은 이에 주목하지 않았다가 실제 미사일 발사가 이뤄진 뒤 당혹해 한 적이 있었다.

따라서 이번에도 관람대가 건축되고 있어 북한의 핵실험 준비를 위한 중요한 증거로 이해되고 있다.

NYT는 관리및 외교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미국 백악관과 국방부 관리들은 점점 가능성이 높아져가고 있는 북한의 핵실험 징후와 관련된 최근의 위성사진들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부시 행정부 관리들은 북한 핵실험 징후에 관한 질문에 대해 북한의 핵실험 예상지역에 대해 위성 관측을 했으나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의도가 무엇인지 간파할 수 없었다는 뜻을 밝혔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미국의 스파이 위성에 일부러 보여주기 위해 연극을 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다고 이 관리들은 분석했다.

이를테면 북한측이 핵활동을 감축하는 대가로 미국으로부터 경제적 지원과 외교적 유화책을 많이 얻어내기 위해 조지 부시 대통령을 압박하려는 의도일 수 있다고 이들은 진단했다.

미 고위관리는 5일 “북한은 이제 핵문제를 어떻게 하면 협상도구로 활용할 수 있는지 비법을 터득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우리로선 그들의 의도를 간파하기가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그간 미 관리들은 동맹국인 일본과 한국측에 북핵실험과 관련한 정보를 집중적으로 설명해왔고, 북한측이 핵실험에 나설 경우의 그 정치적 함의를 잘 이해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해 왔다.

앞서 부시 대통령은 북한측에 유일하게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중국의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핵 문제를 협의했다.

백악관은 그러나 미.중 두 지도자가 북 핵실험에 관한 증거에 대해 거론했는지는 확인하지 않은채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 부시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만 되풀이 강조했다.

미 관리들은 지난해 10월부터 핵실험 장소로 유력한 함경북도 길주군 일대에 대한 위성관측을 통해 북한측의 핵실험 징후를 주기적으로 관측해 왔으며, 특히 최근 몇주동안 움직임이 가속화되는 것을 포착했다.

실제 파키스탄 핵의 대부인 압둘 카디르 칸 박사는 북한을 자주 방문했으며 북한측에 핵기술을 제공했음을 시인한 바 있다.

하지만 북한이 최근의 핵실험 움직임과 관련해 외부 세계로부터 지원을 받은 증거는 없다고 미 관리들은 밝혔다.

이처럼 미 행정부 내에서는 최근 북한의 핵실험 움직임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부 당국자들은 미 정보당국이 북측 핵실험 규모와 성공여부를 점검하는데 사용되는 전자장비를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북측의 이런 태도가 미측과 협상을 벌이기 위한 의도인지 불확실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다른 당국자들은 위성관측 결과와 다른 증거를 토대로 최근들어 부쩍 활발해진 북측의 움직임이 6자회담 참여 5개 당사국들과의 협상력을 높이기 위한 계략일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