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핵실험시 모든 대응 방안 검토”

미국 정부는 7일(현지시간)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핵실험을 강행하면 모든 대응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과 미국이 북한에 선제 공격을 가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우리는 어떤 것도 (북한의 도발에) 검토 대상에서 제외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눌런드 대변인은 “우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 2087호에 규정된 방안에 집중하고 있고, 이는 북한이 행동을 바꾸지 않는다면 경제적인 압박을 계속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여기서 할 수 있는 일은 6자회담 참가국들이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과 마찬가지로 함께 단합해서 대응하는 것”이라면서 “안보리 결의 2087호가 종잇조각이 아니며, 국제사회에서 실제로 제재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확실하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눌런드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이는 테러행위와 관계되는 것으로, 핵 관련 행위는 6자회담 틀에서 다뤄진다”며 “그 문제에 대해 새로운 정보는 없고, 그에 대해 밝힐 게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