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핵시설 공격 계획 가속화”

미국 국방부가 북한의 지난달 9일 핵실험 이후 북한 핵시설 공격을 위한 비상계획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워싱턴타임스가 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익명을 요구한 국방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수개월전부터 준비되고 있는 비상계획은 특공대나 정밀 유도 미사일을 이용한 북한 영변의 플루토늄 재처리 시설 공격 등을 포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계획은 미군이 조지 부시 대통령의 공격 명령만 떨어지면 바로 이행될 수 있다고 신문은 강조했다.

국방부 관리들은 특히 중국의 북한 핵실험 비난 및 유엔의 대북제재 지지가 부시 행정부의 비상계획을 속히 마련하겠다는 결정을 내리는데 핵심 요소였다고 밝혔다.

신문은 미 행정부가 중국의 새로운 차원의 지지를 더 공격적인 군사계획 마련을 위한 “청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의 한 관리는 국방부가 북한의 핵프로그램 제거를 위해 “다양한 군사적 선택”을 검토중이라고 말했으며, 또다른 관리는 부시 행정부가 북한을 억지하기 위해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최근 한국과 일본에 확인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