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핵미사일 개발만 집착해 주민 안녕 위협”

미국 정부가 북한이 7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

존 케리 미 국무부 장관은 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이번 발사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기술을 제재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명백히 위반한 행위”라고 전했다.

케리 장관은 이어 “이번 미사일 발사는 지난 4차 핵실험 이후 한달 만에 일어난 도발행위이며, 한반도만이 아닌 미국의 안보 또한 위협한다”면서 “미국은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들과 유엔 안보리 상임국가들과 함께 북한을 지속적으로 제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의 공통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의 핵개발이나 탄도 미사일 능력에 대해 국제사회가 강력하고 단합된 목소리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수잔 라이스 국가안보보좌관도 성명을 통해 “(이번 발사는) 미국이 추구하는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보 그리고 동북아의 미국 동맹국들에 대한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라면서 “부족한 자원으로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에만 집착함으로써 주민들의 안녕이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라이스 보좌관은 이어 “미국은 북한의 도발로 위협받는 자국과 동맹국들을 위해 모든 수단을 사용해 대응할 것”이라면서 “국제사회는 한 목소리로 북한의 이 같은 무모한 행동들에는 심각한 결과가 뒤따른 다는 것을 상기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