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핵무기 밀매’ 적극대응…관련 예산 증액

▲ 미 NNSA(핵안전보장국) 실험장면

부시 미국 행정부가 북한에 의한 핵확산 억제를 위해 2008년 회계연도(07년 10월~08년 9월)에 관련 예산을 증액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미국 에너지부 산하 핵안전보장국(NNSA)의 하비 정책기획부장은 이날 교도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핵물질의 특정 공급원을 밝혀내는 특수계획 능력 강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증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하비 부장은 “북한이 돈을 목적으로 핵물질이나 핵탄두를 매각할 가능성을 예상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러한 움직임이 발생할 시 (핵물질이)북한의 것임을 밝혀내 적절히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핵실험 후에 (이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졌다”고 말하며, 예산 증액이 북한을 겨냥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 정부는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의 핵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것과 동시에 외교 프로세스의 장기화를 예상해 ‘속성식별프로그램’, WMD 추진 등을 통해 북한에 대한 봉쇄도 강화해 나갈 것으로 보여진다고 통신은 전했다.

미국은 ‘속성식별 프로그램’이라고 불리는 이 계획에 대해 지난 해 ‘초보적 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그램은 핵물질의 특정 공급원을 밝혀내 테러조직 등에 의한 미국 내 핵테러를 저지하려는 것이 목적이다.

‘속성식별 프로그램’은 미국 내에서 핵폭발이 있을 경우 잔류 방사성 물질의 성분을 분석, 미 정부가 보유하는 각국의 데이터와 비교해 공급원을 밝혀내는 것을 목표로 하는 프로그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