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해외자금 동결 가능성 확인

미국 국무부는 23일 해외은행에 유치된 북한 자금 동결 문제에 대해 “이런 방안들은 현재의 미국법과 국제법적으로 가능한 방안들”이라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해외은행에 예치된 북한 자금을 마카오 BDA(방코델타아시아)식으로 동결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냐는 질문에 “우리가 고려중인 특정한 조치를 예견하지는 않겠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우리는 북한 정부에 압력을 넣을 수 있는 방안들을 항상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제적, 국내적으로 우리는 북한에 대해 조치를 취할 권한을 갖고 있고, 북한이 노선을 변경하도록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조치들을 과거에 취해왔다”면서 “북한은 자금과 상품들을 곳곳으로 이동하고 있고, 우리는 (대량살상무기) 기술과 노하우를 확산시키려는 북한의 역량을 제한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의 현 (대북제재) 결의안을 이행할 것이며 옵션들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천안함 사건에 따른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에 대해 “검토를 하고 있다”는 원칙적 답변을 거듭했다.


그는 하지만 즉답은 피하면서 “한 나라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충족해야 할 특정한 법적 기준이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미국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대북 제재 조치의 하나로 북한 자금을 관리하는 복수의 아시아 은행에 대해 미국내 거래를 제한하는 등 금융 제재를 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