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플루토늄 관련 상당수 자료 넘겨”

북한이 8일 방북한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에게 영변 5MW 원자로의 과거 플루토늄 생산과 관련된 문서를 넘긴 것으로 알려져 교착상태에 빠져있던 북핵정국이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을 방문 중인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이 북한의 플루토늄 프로그램과 관련된 상당수(significant number)의 자료를 가지고 내일 한국으로 갈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매코맥 대변인은 “우리는 앞으로 수 주간 이들 문건의 중요성을 파악하고, 아주 세밀하게 이 과정을 끝마칠 것”이라며 “문건은 방대하지만(large number) 현 시점에서는 정확한 숫자를 말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 문건이 (북한의) 핵신고 과정에서 어떻게 작용할 지와 관련해 3가지 최우선 순위는 검증, 검증, 검증”이라고 검증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우리는 북한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이들 자료를 제공하는지를 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으로부터 넘겨받은 문서와 관련, “그것이 플루토늄 프로그램과 관련 있다는 것 이외에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면서 “왜냐하면 우리는 문건을 자세히 들여다 볼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해 아직까지 문서에 어떠한 리스트가 포함돼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매코맥 대변인은 북한이 제공한 문건에 대해서는 6자회담의 나머지 당사국들과 긴밀히 협의를 하고 정보를 공유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AP통신은 9일 익명의 미 국무부 고위 관료의 말을 인용, “미국이 여러 달 동안 얻기 위해 협상해 온 자료들”이라며 “폭탄 원료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 원자로의 기술적인 가동 기록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특히 관심을 모으고 있는 플루토늄 추출량과 관련해선 북한의 기존입장에서 조금 늘어난 30kg대 초반으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이 핵신고서를 미국 측에 건넴에 따라 이에 대해 미국을 포함한 6자회담국들을 만족시킬 만한 충분한 정보라고 판단될 경우 부시 행정부는 의회에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와 관련해 8일 미 관리의 말을 인용, “북한은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되면 영변 원전시설 해체 장면의TV중계 등을 포함해 더 극적인 조치를 내놓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