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테러지원 해제는 對테러 투쟁 포기 해당”

▲ 10일 도쿄에서 열린 제2회 ‘납치의 전모와 해결책’ 국제회의 <사진='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제공>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 가족과 지원 단체들의 국제적 연대 모임인 ‘북한에 의한 납치해결 국제연합(이하 국제연합)’이 10일 결성됐다.

이날 도쿄에서 열린 제2회 ‘납치의 전모와 해결책’ 국제회의에 참석한 한국, 일본, 미국, 루마니아, 태국 등 5개국 납치 피해자 가족들은 ‘국제연합’ 결성에 합의했다. 국제회의는 일본 북한인권법에 따라 지정된 북한인권주간(10~16일) 기간에 도쿄에서 열렸다.

2006년에 이어 두번째로 개최되는 이날 회의에는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로 새롭게 밝혀진 루마니아의 도이나 붐베아의 남동생 가브리엘 씨와 중국에서 탈북자 지원활동 중 북한으로 납치된 김동식 목사의 부인, 한국에서는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미일 이사장, ‘납북자가족 협의회’ 이옥철 회장 등이 참석했다.

국제회의 참석 후 12일 한국에 돌아온 이미일 이사장은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연대의 필요성을 느껴서 국제연합을 결성하게 됐다”며 “그동안 일본에서 열심히 활동하긴 했지만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어느 한 나라의 노력 뿐 아니라 국제적인 여론을 조성해야 할 필요가 절실해졌다”고 밝혔다.

국제회의를 마친 후 납치 피해 가족들은 마시무라 노부타카 관방장관의 환영 리셉션에 참석했다. 마시무라 관방장관은 후쿠다 총리 취임 이후 유화국면으로 흐르고 있는 대북정책에 우려를 표하는 가족들에게 “일본은 결코 납치 문제를 예전과 다르게 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 한국, 일본, 태국, 루마니아의 납치 피해자 가족들이 납치 구출 집회에 참석했다. <사진='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 제공>

한편 ‘국제연합’은 국제회의를 통해 미국에 의한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반대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성명서는 “미국 부시 행정부는 이제까지 납치 문제를 비롯한 북한인권문제에 많은 관심을 보였고,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김정일 정권에 압력을 넣었다”며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핵문제 진전을 위해 급속도로 김정일 테러 정권과 타협하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의 강한 요구로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지난해 4월 국무부 국제 테러보고서에 따르면 일본과 한국 그리고 외국인 납치 문제의 미해결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이유로 기재되어 있었지만 올해 보고서에서는 일본인 납치자 문제만 명시되어 있다”며 “미국이 만약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한다면 국제적인 대테러투쟁을 포기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