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테러지원국 해제 3개 추가 조건 요구”

미국 정부가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조건의 일부로서 북한 영변(寧邊) 핵시설 불능화에 더해 핵계획 신고시 ▲핵폭탄 재료가 되는 플루토늄 추출량 ▲우라늄 농축계획 실태 ▲시리아 등 외국으로의 핵이전 상황 등 3가지를 명시할 것을 북한에 요구키로 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6자회담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이런 미국의 요구를 전면적으로 수용할 가능성이 낮아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시기가 대폭 늦어질 가능성이 높다.

양측간에는 북한이 연내에 핵시설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를 하는 대신 미국이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및 적국 통상법 적용 제외를 실시키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이런 세가지 조건을 설정한 배경은 불명확하지만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에 반대하는 일본 정부의 강력한 요구를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신문은 해석했다.

미국이 요구하는 3가지 조건과 관련, 북한은 우라늄 농축계획 및 타국에의 핵 지원은 전면 부정하고 있다. 또 플루토튬을 포함한 현재의 핵무기 신고에 대해서도 난색을 표하고 있다.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오는 3일부터 사흘간 북한을 방문, 김계관 북측 수석대표와 회담할 계획이지만 북한이 지금까지의 입장을 바꾸지 않는 한 신고와 관련한 협상이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

요미우리는 이에 따라 이달 초순 예정됐던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서도 신고를 둘러싼 각국간 논란이 예상된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