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테러지원국 해제지연 비난 반박

미국은 18일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테러지원국 해제 지연을 비판한 것과 관련,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북한이 엄격한 핵검증 체제에 합의할 필요가 있다며 테러지원국 해제의 전제조건이 북한의 핵검증 패키지 제출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는 행동 대 행동을 필요로 한다”며 “우리가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로 나아갈 수 있기 위해 현재 북한에 요구하고 있는 것은 핵검증 패키지”라고 밝혔다.

우드 부대변인은 “북한은 미국 등이 참여하는 6자회담의 틀 안에서 이행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우리는 모두 그러한 검증 패키지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우드 대변인은 북한의 비판에 대해 “우리는 언론의 자유를 지지한다”며 북한이 어떤 식의 반응을 보이든 그것은 북한의 자유지만 테러지원국 해제 등의 진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행동 대 행동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드 대변인은 또 최근 베이징을 방문했던 성 김 미국 대북협상특사는 현재 서울에서 한국 측 협상 파트너들을 만나 북핵 진전 방안을 논의하면서 일본 측 협상 파트너들과도 전화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드 대변인은 김 숙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지난 15일 뉴욕 회동에 대해서는 “아는 게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반도 비핵화 과정을 파탄시키려는 도발 행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이 북한 테러지원국 해제조치를 공약한 이행기일이 지났는데도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며 “이것은 비핵화 실현에서 기본인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대한 명백한 위반 행위”라고 비판한 바 있다.

중앙통신은 또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 태국을 방문해 북한의 인권문제를 거론한 것을 두고 “6자회담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고 나아가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한 10.3 합의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려는 미국의 고의적인 행위”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