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추가도발 않겠다는 의지 보여줘야”

북한이 당분간 핵실험을 실시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지만 미국의 대북 경고는 멈추지 않고 있다.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3일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그것은 매우 도발적인 행위”라며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이틀간의 중국 방문일정을 마치고 일본을 방문하기 위해 베이징공항에 나타나 이같이 말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백악관도 북한이 도발행위를 중단하지 않을 경우 식량지원을 재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벤 로즈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이날 (현지시간) 외신기자클럽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현재로선 추가 (식량) 지원을 위한 돌파구가 마련됐다고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로즈 부보좌관은 “지금 필요한 것은 북한이 추가 도발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불행하게도 최근 몇주간 우리가 지켜본 것은 미사일 발사 실패와 남한을 향한 강도높은 비방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대화를 시작하려는 노력이 실패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이어 “식량지원의 전제조건은 그들이 이런 종류의 도발행위를 중단하고 다른 방향으로 움직일 의사가 있다는 점을 확인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이런 징후는 보이지 않고 있다”며 북한 도발 행위가 지속될 수 있음을 우려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