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진정성 보여줄 기회 상실…도발 책임져야”

미국 국무부는 9일 북한의 일방적 퇴장으로 결렬된 남북 군사실무회담과 관련, “북한이 진정성을 보여줄 기회를 상실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과 같은 회담은 북한의 도발에서 비롯된 남북한간 긴장을 완화할 수 있는 수단이 되는 것인데, 북한입장에서 중요한 기회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 대표단이 퇴장한 것이 어떤 의미인지를 파악하는 것은 현 시점에서는 힘들다”면서도 “북한 입장에선 기회를 상실했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크롤리 차관보는 “미국도 향후 이번 회담 결렬이 어떻게 전개될지를 평가 중”이라면서 “북한의 이런 태도 때문에 실무회담이 결렬된 데 대한 일차적인 판단은 한국이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천안함 사건은 물론 연평도 포격사건 등 최근의 행동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그 후에 한반도에서 긴장완화를 위한 긍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는 것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과 관련, “북한의 식량사정을 계속 파악 중”이라면서 “현 시점에서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을 재개할 계획은 없다”고 재차 밝혔다.


그는 다만 “만일 식량지원이 재재된다면 식량 수요량 파악, 식량지원 프로그램의 효율적 관리 문제, 식량 배분 감시 문제 등 필요한 사항이 있을 것임을 그동안 분명히 밝혀 왔다”면서 “특히 정작 필요한 사람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 지원된 식량이 돌아가지 않도록 지상에서 식량 분배를 감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식량난은 좋지 않은 기상 상황과 북한 정부의 실패한 경제 정책도 원인이 됐을 것”이라면서 “단순히 한가지 이상의 원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