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지하 핵실험 준비 對外통고

미국은 북한이 지난 3월부터 지하 핵실험 준비에 착수했으며 빠르면 6월중 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일본 등 관련국들에 통고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빈의 외교 소식통들을 인용해 30일 보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에 북한의 핵실험 준비작업 중단을 촉구하도록 압력을 가했으나 중국이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IAEA 관계자들은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할 경우 성공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주 미국측 관계자를 인용, 북한이 가까운 장래에 핵무기 실험을 준비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국이 중국에 북한의 핵실험 준비 가능성을 경고하고 이를 중단하도록 북한에 종용할 것을 문서로 요청했다고 전했으나 3월부터 준비에 착수한 사실이밝혀지기는 처음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런 정보는 위성사진과 한국, 미국 등의 북한내 정보원을 통해 입수됐다.

정보에 따르면 북한이 준비중인 핵실험은 플루토늄형 소형 원폭으로 실험장이 결정됐으며 관련 기ㆍ자재 등도 이미 운반한 상태다.

전문가들은 핵실험준비에 최소한 3개월 정도가 걸리는 것으로 보고 있어 실험은 빨라도 6월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IAEA 관계자는 북한이 준비중인 실험용 핵폭탄은 1945년 나가사키(長崎)에 투하된 것과 같은 20㏏급 플루토늄형일 것으로 추정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은 핵탄두를 미사일에 탑재하기 위해 소형화(5㏏ 이하) 연구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상당히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에 첫번째 실험에서 “갑자기 시험할 것으로 생각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소형에 비해 10-20㏏급 원폭은 취급이 상대적으로 쉽기 때문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

98년 5월 파키스탄의 첫 지하핵실험도 15-20㏏ 전후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플루토늄형 원폭은 기폭장치 개발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북한은 80년대부터 고성능폭약을 이용한 기폭실험을 100회 이상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IAEA에 가까운 외교소식통은 “그후의 기술진보를 고려할 때 기폭장치는 해결했을 게 틀림없다”고 강조했다.

99년 북한을 방문한 파키스탄의 압둘 카디르 칸 박사도 기폭장치를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