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지원 원한다면 도발 위협 중단해야’

미국은 4일(현지시간) 북한이 국제사회의 지원을 원한다면 도발 위협을 중단하고 국제사회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존 케리 국무장관은 북한이 지금과 다른 선택을 한다면 이에 응답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하지만 불행하게도 이에 대한 그들(북한)의 반응은 더 공격적인 언사였다”고 지적했다.


눌런드 대변인은 이어 “그들이 자기 주민들을 위한 국제사회의 경제적 지원을 원한다면 국제의무를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미국을 상대로 한 ‘핵타격 비준’ 발표에 대해 그는 “이는 북한의 고립을 심화하고 국제사회의 지원을 더 어렵게 할 뿐”이라며 “그들은 다른 선택을 할 수 있음에도 그렇게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핵타격 비준’을 백악관과 펜타곤에 통보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내가 알고 있기에는 통보는 없었다”면서 “국영매체에서 나온 공격적인 언사였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눌런드 대변인은 최근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중국과 러시아의 공조 여부에 대해 “두 차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에서 보여주듯 모두 북한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있다”면서 “효과적인 접근을 위해서는 이런 단결력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케리 장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전날 전화 통화에서 북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눌런드 대변인은 한국의 독자 행동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그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케리 장관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강력한 (대북) 억지가 필요하고 이는 미국과의 연합을 통해 조율된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서로 완전하게 투명한 관계, 소통, 동맹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특히 최근 추가적인 억지 조처를 했고 모든 단계에서 채널을 열어놓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