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인권상황 최악…변화 조짐도 안보여”

미국은 10일 북한의 인권 상황이 최악이며, 어떤 변화의 조짐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이클 포스너 국무부 민주.인권.노동담당 차관보는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가진 특별브리핑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은 최악”이라면서 “감옥에서는 광범위한 인권 침해가 있고, 표현과 집회, 결사의 자유가 부족하다”며 북한의 인권 개선을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이런 우려들을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통해 공개적으로 계속 제기할 것”이라면서 “정말로 암울한 (북한 내) 상황에 어떤 변화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는 현재 국무부의 로버트 킹 특사가 매일매일 챙겨보고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