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외국인 접촉 종교활동 처형…극도 탄압”

미국 국무부가 북한을 11년째 종교자유 특별관심대상국으로 지정했다.


국무부는 13일(현시시각) 전 세계 198개국의 종교자유 실태를 담은 연례 국제종교자유보고서를 발표하며 북한 정부는 종교를 선택하고 종교활동을 할 수 있는 개인의 자유를 계속 억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종교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는 나라를 국제종교자유법에 의거해 특별관심대상국으로 지정하고 통상과 관련 제재를 가하고 있다. 북한은 2001년 이후 올해로 11년째 특별관심대상국으로 지정됐다.


보고서는 “북한 정부는 헌법과 법률, 정책을 통해 종교자유를 보장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종교 활동을 극도로 억압하고 있다”며 “종교단체는 대외선전과 정치적 목적으로 활용되고 있고, 외국 종교기관과 국제 구호기관을 상대하는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한 민간단체들의 발언을 인용, 외국인과 접촉해 종교 활동을 한 사람들이 처형당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지난해 5월 평안남도 평성에서 지하교회 활동을 하던 기독교신자 23명이 북한 당국에 체포돼 3명이 처형되고 나머지는 정치범 수용소에 끌려갔다고 소개했다.


보고서는 또한 북한 당국이 한국 종교단체들이 북중 국경지대에서 구호와 탈북자 지원활동을 펼치면서 북한 체제전복을 기도하고 있다고 보고 국경지대 감시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에는 북한을 포함해 중국, 미얀마, 이란, 수단 등도 특별관심대상국으로 지정됐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의 자료를 토대로 작성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