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완전하고 정확한 핵신고 안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4일 미국에게 수입알루미늄관을 이용한 군사시설까지 참관시켰고 핵신고서도 작년 11월 제공했다고 발표했지만 미국은 아직 북한으로부터 전면적인 핵신고를 받지 못했다고 밝혀 파문이 예상된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핵프로그램 신고문제와 관련, “우리는 사실상 자기할 바를 다한 상태”라며 “우리는 이미 지난해 11월에 핵신고서를 작성했으며 그 내용을 미국측에 통보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우라늄농축프로그램(EUP) 문제에 대해 “우리는 그들의 요청대로 수입알루미늄관이 이용된 일부 군사시설까지 특례적으로 참관시키고 시편(시료)도 제공하면서 문제의 알루미늄관이 우라늄 농축과는 관련이 없다는 것을 성의있게 다 해명해 주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는 지난달 외교소식통을 인용, 북한이 미국에 제공한 알루미늄관에서 농축우라늄 흔적이 발견됐다면서 북한이 직접 우라늄을 농축한 흔적일 수도 있지만 다른 장비에 노출되면서 묻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었다.

외무성 대변인은 시리아로의 핵이전설에 대해 “시리아와 핵협조설과 관련해서는 이미 10.3합의문건에 ‘핵무기와 기술, 지식을 이전하지 않는다’는 공약을 명문화한 것이 우리의 대답”이라며 “이것 역시 미국측과의 사전협의에 따라 취해진 조치”라고 주장했다.

그는 불능화 작업과 관련, “현재 마지막 공정으로 약 100일간으로 계획된 폐연료봉을 꺼내는 작업이 진행 중에 있다”며 “그러나 다른 참가국들의 의무사항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중유와 에너지 관련설비, 자재납입은 절반도 실현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우리 나라를 삭제하고 우리 나라에 대한 적성국무역법 적용을 종식시킬데 대한 미국의 의무사항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6자 중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의무 이행이 제일 앞서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다른 참가국들의 의무이행이 늦어지고 있는 조건에서 ‘행동 대 행동’원칙에 따라 최근 핵시설의 무력화(불능화) 작업속도도 불가피하게 일부 조절되고 있다”며 “우리는 6자회담의 모든 참가국들이 동시행동의 원칙에서 공동으로 신의있게 노력한다면 10.3합의가 원만히 이행되리라는 기대를 여전히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이날 북한의 핵신고 완료 주장에 대해 아직 핵신고는 이뤄지지 않았으며 북한의 조속한 신고를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고든 존드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이날 “유감스럽게도 우리는 아직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받지 못했다”며 “6자회담에서 합의된 혜택을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북한이 빨리 신고를 제공할 것을 우리는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북한 측이 11월에 핵신고서를 서류로 제출했는지, 알루미늄관과 관련한 군사시설을 보여줬는지 등에 대해서도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완전하고 정확한 핵신고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거듭 밝혔다.

북한이 곧 신고를 할 것이란 조짐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매코맥 대변인은 “신고는 이뤄져야 알 수 있는 것이며, 그 때까지 기다리며 지켜볼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나 6자회담 모든 당사국들의 합의 준수 의지는 여전히 확고하며 “우리도 6자회담에 따른 약속을 확실히 지킬 것”이라고 매코맥 대변인은 다짐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도 이날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순방을 떠나기에 앞서 워싱턴 인근 덜레스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미국에 일부 내용을 설명한 바 있지만 공식 핵신고는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게 해야 한다”면서 이를 최종 신고로 여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