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연내 불능화하면 테러지원국 해제할 것”

▲ 프리처드 소장 ⓒ연합

미국 부시 1기 행정부 시절 국무부의 대북교섭담당 특사를 지낸 찰스 잭 프리처드 미국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이 미국은 북한이 핵시설 불능화를 연내에 이행하면 테러지원국 지정을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리처드 소장은 7일 일본 지지(時事)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부시 행정부는 일본인 납치문제의 진전과는 관계없이 북한이 연내에 불능화 조치만 시행한다면 이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통신이 이 날 보도했다.

미국과 북한은 이달 초 제네바에서 관계정상화 실무회의를 갖고 핵시설 연내 불능화 등 북핵 폐기 2단계 조치와 이에 상응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실무회의 직후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미북 양국은 연내 핵시설 불능화에 대한 상응 조치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를 합의했다고 발표했지만, 미 국무부는 합의 사실을 부인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납치자 문제 해결없이는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미국측에 연일 강조하고 있다. 또한 “미국이 일본을 내팽개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미국에 직간접적으로 압력을 가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