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여행시 체포·구금 가능성”…여행경보 발령

미국 정부는 12일(현지시간) 자국민에 북한을 여행할 때 예상치 않은 체포, 구금 등을 당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여행경보(Travel Warning)’에서 “미국 국민의 북한 여행은 통상적인 것이 아니다”면서 “북한으로 입국하는 국민은 우연이라고 하더라도 체포나 장기구금을 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무부는 또 공식 인가를 받지 않고 안내 없이 북한으로 들어가는 경우 북한 당국은 이를 간첩 행위로 간주할 수 있다면서 북한 주민과의 대화나 상품 구입 등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한 여행을 계획하는 미국 시민은 중국 베이징(北京) 주재 미 대사관과 연락을 취하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무부는 미국과 북한은 외교나 영사관계를 맺고 있지 않기 때문에 북한 내 미국 시민에 대해서는 정상적인 영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며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을 이용할 것을 조언했다.

국무부는 김일성, 김정일 및 현재 지도자 김정은 등에 대한 결례는 범죄 행위로 간주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여행 경보는 북한 여행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 11월 발령한 경보를 대체한 것으로 내용은 김정은이 포함된 것 외에는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