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억류 미국인 곰즈 석방하라”

미국은 9일 북한에 억류중인 미국인 아이잘론 말리 곰즈의 상태에 우려를 표시하면서 인도적 차원의 석방을 거듭 요구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곰즈가 자살을 기도했다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와 관련, “곰즈씨를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 당국이 석방하라는 우리의 주장을 되풀이한다”고 밝혔다.


토너 부대변인은 “우리는 그(곰즈)의 안녕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곰즈 가족의 사생활 보호 요구를 이유로 곰즈가 자살을 기도했는지 여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앞서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곰즈가 죄책감과 구원대책을 세워주지 않고 있는 미 정부에 대한 실망감에서 최근 자살을 기도했고 현재 병원에서 구급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곰즈는 지난 1월 불법입국 혐의로 북한에 억류된 뒤 4월 재판을 통해 8년 노동교화형과 7천만원(북한 원화 기준)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