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양자회담 요구는 구실”

북한측의 미국에 대한 직접 대화 요구는 ’구실’일 뿐이라고 미 국무부가 24일 일축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은 미국과 6자회담의 맥락에서 대화할 수 있다며 “그건 구실”이라고 거듭 밝혔다.

북한은 특히 1994년 북미 기본합의서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우라늄농축 핵프로그램을 시작, 미국을 기만했다고 그는 주장했다.

또 기본합의에 따라 북한에 대한 혜택을 먼저 제공하고, “북한이 폐기해야 할 시점에 이르자 합의가 깨졌다”며 북한이 미국과의 기본합의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미국이 또다시 북한과의 양자회담에 나선다면 북한이 과거와 같은 잘못된 행동을 하기가 훨씬 쉬울 것이기 때문에 미국은 6자회담을 통해 북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