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수해지원 상황 파악 단계

미국 정부는 북한에 대한 수해 지원과 관련, 피해 실태와 어떤 지원이 필요한 지 등을 검토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고든 존드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대북 수해 지원 여부를 묻는 질문에 “현장 상황이 어떤지, 어떤 피해가 났고 북한측에 필요한게 무엇인지 등을 평가하는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존드로 대변인은 “그런 절차가 아직 진행 중”이라며 추후 보다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대북 수해 지원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결정이 내려지지는 않았다고 답변했다.

미국 정부는 앞서 북한에서 집중 호우로 수만명의 이재민과 큰 재산 피해가 발생한데 대해 유엔을 통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매코맥 대변인은 지난 14일 “많은 북한 주민들이 잇단 홍수로 극심한 인도주의적 재난에 처해 있다는 보도를 접했다”면서 “인도주의적인 입장에서 이 문제에 접근해 미국이 도울 수 있는 방안이 있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