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선박 보유·임대·보험제공 금지”

미국의 재무부 대변인은 기존의 대북 불법활동 차단 조치를 강화하기 위해 북한 선박에 대한 제재를 강구했다고 설명했다.

몰리 밀러 대변인은 12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재무부가 최근 공고한 ’외국자산관리규칙’과 관련, “북한의 불법활동을 차단하기 위한 기존 조치들을 강화하려고 북한 선박 제재조항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미 재무부는 6일 외국자산관리규칙에 북한 선박의 보유와 임대, 가동, 보험 제공 등을 금지하는 규정을 추가해 내달 8일 발효할 예정이다.

미국 정부는 남한 등 관련국에도 대북 선박 제재조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러 대변인은 이에 대해 “남한 정부와 비공식적인 논의에 대해 논평할 수 없다”면서 “다만 지난해 10월과 올 해 초, 두 차례에 걸쳐 남한을 방문해 북한의 불법 금융 행위를 둘러싼 우려와 이를 막기 위한 지역 내 협력강화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RFA는 “미국의 대북 선박제재는 북한의 불법 활동을 더욱 강력하게 차단하겠다는 것”이라며 “미국의 대북압박이 금융제재를 넘어 다각적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평했다.

한편 미국 최대의 노조 연합체인 산별노조총연맹(AFL-CIO)의 티아 리 정책국장도 RFA와 인터뷰에서 개성공단 근로자의 노동조건에 우려를 나타낸 뒤 “개성공단의 노동 실태가 투명하게 밝혀지도록 미국 행정부에 압력을 넣겠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