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석방 로버트 박, 오늘 베이징행”

미국 국무부는 5일(현지시간) 무단 입북 혐의로 지난해 12월25일부터 북한당국에 억류돼 있다가 석방된 로버트 박씨가 이날중 평양을 떠나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당국은 우리와 현지 이익대표부인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에 로버트 박을 석방하겠다는 계획을 통보했다”면서 “베이징 주재 영사가 그를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로버트 박은 오늘중 평양을 떠나 베이징으로 향할 것”이라고 밝힌 뒤 곧바로 미국으로 돌아올 것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그 이후 그의 여행 스케줄에 대해서는 가족들에게 맡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우리는 그가 미국으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필요로 하는 모든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크롤리 차관보는 “로버트 박이 현재 풀려난 상태인지,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의 보호를 받고 있는지는 불투명하다”며 “그러나 우리는 그가 오늘 북한을 떠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의 석방결정 과정에서 합의사항이 있었는지, 북한의 요구조건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석방과정에서 북한과의 어떤 거래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로버트 박이 억류됐다는 사실을 인지한 때부터 영사적 접근을 요구했고, 이것이 받아들여지지는 않았다”며 “이 문제는 인도주의적 차원의 문제로 북한의 석방 결정을 환영하며, 이 문제가 신속하게 해결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이 억류중인 또 다른 미국 국적자에 대한 정보와 관련, “다른 억류자에 대한 정보는 아직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