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비핵화 조치 나와야 보상책 제공”

미국 국무부는 22일(현지시간) 대북 ‘포괄적 패키지’와 관련, 북한이 협상테이블에 복귀해 되돌릴 수 없고 검증가능한 비핵화 의지를 보인다면 미·북간 관계정상화를 비롯한 여러 가지 유인책이 제공될 수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대화의) 테이블로 돌아와 되돌릴 수 없고 검증가능한 핵프로그램 종식을 약속해야 한다”면서 “그러면 우리도 포괄적인 유인책과 기회들로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회라는 측면에서 봐서 (미·북간) 관계 정상화도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북한이 당연히 취했어야 할 조치를 취하는데 대해 우리는 보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북한의 대화복귀와 핵프로그램 종식 약속에 따른 보상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실질적인 핵폐기 수순을 밟을 경우 보상을 고려할 수 있다는 의미다.

앞서 힐러리 클린턴 장관도 태국 푸껫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북 포괄적 패키지의 내용에 대해 “북한이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에 동의하면 미국과 파트너들은 각종 보상책과 미·북 관계개선 기회 등이 포함된 ‘패키지’를 진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드 부대변인은 “북한과의 향후 대화는 되돌릴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로 이어져야만 한다”면서 “그렇게 되면(불가역적 비핵화조치) 다음 차례로 우리와 파트너들이 포괄적 방법으로 상응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마음을 결정해야 하며, 계속 국제사회의 부랑자(outcast)로 남길 원하는지, 또는 국제사회가 제안한 길을 걷길 원하는지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면서 “북한이 어떤 길을 걷길 원하는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우드 대변인은 북한이 협상으로 복귀하지 않을 경우 “그때까지 북한은 국제사회의 부랑자와 버림받은자(pariah)로 남게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클린턴 장관도 “북한을 제외한 5자는 비핵화의 목적뿐 아니라 구체적인 방법에도 공감하고 있다”며 “북한이 협상테이블로 돌아오지 않으면 국제적인 고립과 제재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