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복귀 현실적 전망있다”

미국은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 가능성이 아직 현실적으로 존재한다고 보며,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의 한ㆍ일ㆍ중 순방의 주 목적도 이의 실현 방안에 있다고 애덤 어럴리 국무부 부대변인이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그러나 6자회담이 작동하지 않는다는 최종 판단이 설 경우 취할 가능성이 있는 조치로 “유엔 안보리 회부 문제가 제기되면 분명 논의될 것”이라고 말하고 “우리는 아직 6자회담이 모두에 이익되는 결과를 낳을 기회가 있다고 보고 있으며, 힐 차관보의 순방 목적도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미 행정부 일각에서 사실상 대북 봉쇄를 의미하는 유엔 결의 추진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뉴욕 타임스 보도에 관한 질문에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달성 가능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6자회담) 당사국들은 북한이 회담 테이블로 돌아올 기회와 가능성과 현실적인 전망이 있다고 믿고 있고, 그것이 최선의 옵션이라는 데 의견이 일치하고 있다”며 “우리가 인내심의 끝자락에 있다는 생각에 대해선 매우 강력히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힐 차관보의 3국 순방과 관련, 그는 ’이번이 (북한에) 마지막 기회인가’라는 질문엔 “아무도 마지막 기회라고 말하지 않았다”고, ’이번 순방이 대북 최후통첩성인가’라는 질문엔 “내가 아는 현실과 부합하지 않는 시나리오”라고, ’특히 일본측에 안보리 회부를 타진하기 위한 목적인가’라는 질문엔 “내가 브리핑받은 바로는 아니다”라고 각각 부인했다.

그는 “다른 옵션에 관해 얘기한다는 것은 6자회담을 포기했다거나 재개 노력이 소용없다는 판단을 내렸다거나 해서 다른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을 전제한 것인데, 우리는 그 지점에 이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