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미사일 발사시 ‘상당한 대가’ 치를 것”

미국 국방부의 고위관리는 22일 미 정부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상당한 대가’를 치르게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경고했다.

피터 로드먼 국방부 국제안보정책 차관보는 이날 미 하원 군사위원회에 출석, 증언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도발적이고 위험한 행위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북한이 상당한 대가를 치르게 하는게 여러분들이 예상하는 우리의 최소한도 대응조치가 될 것”이라고 강조, 일련의 강경조치가 뒤따를 것임을 시사했다.

이같은 입장 표명은 윌리엄 페리 전 국방장관이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고집할 경우 선제공격을 통해 이를 파괴해야 한다”고 촉구한 직후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로드먼은 이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상당한 결과에 직면해야 한다는게 미국과 동맹국들 일부의 정책”이라고 강조하고 “실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지는 잘 모르지만 그럴 경우 대응조치가 있을 것이며, 솔직히 말해 북한으로서는 실수를 저지르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로드먼은 그러나 “북한이 지금 무슨 계획을 갖고 있는지 예단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다만 무슨 일인가 재빨리 해치우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른 고위관리도 익명을 전제로 “북한이 미국을 향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미국 국민 보호를 위해 모든 역량을 다 투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이 관리는 그러나 “북한의 미사일이 공해를 향해 발사될 경우 미국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반드시 사용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국방장관을 지낸 윌리엄 페리와 국방차관보였던 애시튼 카터는 이날 워싱턴 포스트에 게재한 공동기고문에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대포동 2호의 연료를 빼내고 격납고에 도로 집어넣기를 거부할 경우 이를 선제 타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러한 선제 타격이 한국의 영토를 이용해선 안되고 잠수함에서 순항 미사일로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에 대해 북한 전체나 군이 아닌 대포동 미사일만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을 경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우리는 외교가 올바른 해법이라고 보며, 그게 우리가 추구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해 북한 미사일 문제의 외교적 해결 방침을 재확인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을 수행해 헝가리를 방문 중인 해들리 보좌관은 그러나 “이 문제를 푸는 길은 북한이 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는 것”이라며 “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북핵 6자회담은 파국을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미국이 개발 중인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과 같은 무기들을 방어하는데 ’제한적인 실전 능력’ 밖에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시인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