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말 좋으나 행동보여야”

숀 매코맥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북한의 “국제적인 반(反)자금세척활동에 적극 합류” 입장 표명에 대해 행동으로 보일 것을 촉구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금융분야에서 온갖 비법(불법) 행위들을 반대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 정부의 일관된 정책”이라는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말에 대해 “좋은 언약이나,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북한 정부가 그런 (불법) 활동을 모두 그만두는 것”이라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불법활동을 그만두는 것은 “북한 정부의 힘으로 할 수 있는 일이므로 매우 간단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렇지 않을 경우 미국은 우리의 이익을 관철하기 위해 이런 불법활동의 발생을 예방하거나 중단시키기 위해 필요한 행동을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핵 6자회담과 불법활동 예방.저지 조치는 “완전히 별개”라고 거듭 강조하고 가능한 이른 시일내 6자회담을 재개, “진지하고 건설적인 협상을 벌일 것을 북한측에계속 촉구한다”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우리는 최종 (회담 재개) 확정일을 기다리고 있으나 회담 소집 책임을 지닌 중국으로부터 모든 회담 참여국이 회담 개최일에 합의했다는 회신을 아직 못들었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