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마약밀매 감시 강화할것”

내년도 출범하는 부시 2기 행정부는 북한에 대한 마약밀매 단속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미국 전문가가 주장했다.

미 의회조사국의 래리 닉시 박사는 14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미국이 주도하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의 핵심활동 목표 중 하나가 마약밀매 단속이고 북한은 주요 단속대상국”이라며 그같이 강조했다.

RFA는 또 익명을 요구한 미 행정부 고위관리의 말을 인용, 북한 외교관이 1980년대 중반부터 현재까지 해외에서 마약밀수 혐의로 적발된 사례는 50건을 넘는다고 전했다.

이 고위관리는 “외교관의 경우 적발되더라도 면책특권으로 처벌하기가 어렵다는 점을 이용해 북한당국이 마약 밀수입에 적극 동원하고 있다”며 최근 터키에서 적발된 북한 외교관의 마약밀수행위도 전형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한편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2002년 3월 17일 “그 어느 특수단위를 막론하고 아편재배 및 마약 밀매를 금지할 것”을 지시했으며 북한은 올해 개정한 형법에서 아편 및 마약 제조ㆍ밀매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조항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과거 외화벌이를 위해 국가차원에서 진행하던 마약밀매행위가 전면금지됐지만 마약제조를 통해 ’외화벌이’에 길든 군부와 일부 특수기관 등에서는 아편 제조 및 마약 밀매를 지속해 돈벌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