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등 모든 당사국과 대화 계속”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영변 핵시설 불능화 조치의 중단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27일(현지시간) “미국은 북한을 포함해 모든 당사국들과 대화를 계속하고 있으며 이러한 형태의 이슈가 부각된 것은 처음도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이 가능한 한 빨리 핵 검증 방안을 제시하도록 장려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과정에는 기복이 있기 때문에 당장 상황이 나빠지더라도 우리로서는 지나치게 흥분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북한이 더 이상 핵무기 프로그램을 보유하지 않는다는 점이 국제사회가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의 핵 시설 불능화 조치의 중단의 동기가 무엇인지는 알 수는 없지만 이 과정에서 부침과 기복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대화를 계속 이어가는데 초점을 맞춰야만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