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돈세탁·테러자금지원 위험국가로 지정”

미국 재무부가 북한을 돈세탁과 테러자금지원 가능성이 있는 위험국가로 분류하는 주의보를 발령했다.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은 현지시각 20일 북한을 국제사회의 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차단에 동참하지 않는 위험국가라며, 자국 내 금융기관들에 거래주의보를 내렸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이날 보도했다.

이 같은 조치는 지난해 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관련해서 북한을 가장 높은 단계의 위험국가로 재지정한 것에 따른 것이다.

이 주의보는 북한과의 금융거래에 있어 미국 금융기관들이 더욱 강화된 고객확인제도를 지킬 것을 권고했다. 미국 정부는 현재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핵개발을 강행하는 북한과의 금융거래를 법적으로 제한하고 있다.

워싱턴 지역의 한 은행 관계자는 RFA와의 인터뷰에서 “금융거래를 위한 전자 입력 절차에서 북한 같은 위험 국가와의 거래로 의심되는 입금이나 송금, 대출 등의 금융업무들이 모두 차단되고 있다”면서 “의심스러운 거래는 즉시 미국 금융당국에 신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지난해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총회에서 북한의 돈세탁 가능성을 자국의 금융기관에 알릴 것을 36개 회원국에게 권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