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도발적 행동, 6자회담 영향 미칠 것”

미국 국무부는 28일 천안함 침몰사건에 북한이 개입돼 있을 경우 북핵 6자회담 재개 분위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사고 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6자회담 재개 노력이 중단되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 문제들을 반드시 직접 연계시키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현재 침몰 원인 조사가 진행 중인 상태이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우리는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원하며, 이를 위해 파트너 국가들과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하지만 분명히 북한의 도발적인 행동은 전반적인 분위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조사를 지켜보고 천안함 침몰의 원인을 밝혀내야 할 것이며, 그 결과에 따라 영향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크롤리 차관보는 ‘사고 원인이 외부폭발 때문이라면 도발적 행동에 따른 것임을 규명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릴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원인이 외부 폭발이라면 그것이 무엇이며, 또 어디에서 비롯된 것인지까지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실제 일어났던 일들에 대해 보다 많은 것을 알게 되면 적절한 결론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천안함이 인양됐기 때문에 그리 머지않은 시기에 그런 질문에 대해 답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도 이날 워싱턴D.C.의 싱크탱크인 미기업연구소(AEI)에서 행한 강연에서 천안함 침몰사건은 “북한 문제를 다루고, 진전시켜나가는 데 있어 어려움과 의구심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우려를 표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