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도발적 행동 역내 안보·안정 위협”

북한이 다음주 실시될 한미 연합훈련이 지역 안정에 위협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미국은 22일 “북한의 행동, 도발적 조치들이야말로 역내 안보와 안정에 대한 위협”이라고 반박했다.


필립 크롤리 미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베트남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의에 참석한 북한 대표단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은 자신들에 대한 책임을 남에게 전가하려는 버릇이 있다”면서 “천안함 사태로 빚어진 현재의 상황에 대한 책임은 북한에 있고, 북한이 이런 책임을 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ARF 회의 기간에 북한과 만날 용의를 묻는 질문에 대해 그는 “우리는 만남을 위한 만남,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만일 북한이 최근 우리가 설명해 온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면 만남을 위한 토대가 마련되겠지만, 그렇지 않고 단순히 얘기만 하겠다고 한다면 우리는 현 시점에서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야만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온 만큼 이러한 기존의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북한이 한미 합동훈련을 자신들에 대한 ‘도발’로 간주하고 도발적 행동을 취할 가능성에 대해 “슬픈 일이지만 대답은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면서 “그들이 그러지 않기를 기대하며, 북한이 현재의 길을 계속 가면 얻는 것이 없다는 점을 인식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훈련에 참가한 미군기 격추 등의 공격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 “이번 훈련이 방어적인 훈련이며, 북한이 이에 도전하는 것은 매우 현명하지 못한 일이 될 것임은 자명하다”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의 도발적 행동 중단, 주변국과의 관계개선, 비핵화를 위한 긍정적 조치 등 근본적인 변화를 거듭 촉구했다.


유명환 장관도 22일 한미연합훈련에 관련, “북한의 무력도발을 억제하는 방어적 훈련일 뿐”이라며 “안보리 의장성명도 북한의 무력도발과 같은 한국에 대한 공격이나 적대 행위를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북한 대표단 대변인인 리동일 북 외무성 군축과장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증폭되고 가중되는 상황에서 어제 남조선과 미국이 합동 군사훈련을 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런 움직임이 조선반도 평화와 안전은 물론이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도 엄중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