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도발적 언행 중단하고 비핵화 협상에 나와야”

미국 정부는 7일(현지시간)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을 비난하며 ‘선제적 핵타격전’을 거론한 데 대해, 도발적 수사·행동 중단과 비핵화 대화로 나올 것을 촉구했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의 핵공격 위협을 심각하게 간주하고 있으며 다시 한 번 북한의 도발적 수사와 행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한미훈련은) 40년간 지속돼온 훈련으로, 북한이 이를 우호적으로 보지 않는 것은 놀랄만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한반도 방위에 대한 의무가 있으며 우리가 이 같은 훈련을 계속하지 않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면서 “북한의 위협을 지나치게 우려할 필요는 없지만, 북한이 한반도의 긴장을 낮추려고 하지 않는다면 동맹의 방위역량을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라면서 “우리는 6자회담의 재개를 원하며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커비 대변인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면서 “김정은이 더 책임 있는 길로 나아가려는 의지와 능력이 있다면 그 같은 협의가 필요 없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국방위원회는 7일 성명을 통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핵전쟁 도발 광기에 전면대응하기 위한 총공세에 진입할 것”이라면서 “적들이 강행하는 합동군사연습이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가장 노골적인 핵전쟁도발로 간주된 이상 그에 따른 우리의 군사적 대응조치도 보다 선제적이고 보다 공격적인 핵타격전으로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