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도발은 보상 없고 고립만 심화될 것”

미국은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을 것이며 도발 행위에 대한 식량 지원과 같은 보상은 없을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제임스 줌월트 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동맹의 발전 방안과 관련한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새 지도부는 도발에 따른 보상은 없으며, 계속적인 도발 행위는 북한의 고립과 주민 고난만 키운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면서 “북한이 다른 길을 전혀 모색하지 않는 게 의하하지만, 다른 접근법을 선택한다면 미국은 건설적으로 접촉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은 확고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평양이 번영과 안전을 보장받는 길은 국제 의무와 임무를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해 그는 “한반도 핵 억지 및 비핵화는 너무 명백해 이 문제에 대해서는 전혀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만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