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대화 환경 조성하기 위해 행동해야”

필립 크롤리 미국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16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발사대 시설이 완공됐다는 보도와 관련,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에 지속적인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북한은 스스로 한 약속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으며, 그들이 약속을 지킬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또 남북한 및 미국이 참여하는 3자회담 검토 여부에 대한 질문에 “북한은 대화가 유용할 것이라고 우리가 생각할 올바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행동해야 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불행하게도 북한은 한국과 생산적인 대화를 가질 기회를 가졌으나, 그런 대화들이 생산적이었다는 시사는 없었다”면서 “북한이 갑자기 그런 대화들에서 떠나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자신들이 약속을 준수하는데 진지하다는 것을 미국 및 다른 국가들에 증명해야 한다”면서 “그들이 그런 진지함을 증명한다면 우리는 무엇이 적절한 것(대응)인지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대북식량 지원문제와 관련,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으며, 계속 상황을 평가하고 있다”면서 “그 이상은 지금으로서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분명한 필요성에 대한 평가가 있어야 하고, 식량이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신중한 모니터링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