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남북관계 개선 조치 먼저 취해야”

미국 국무부는 26일(현지시간) 김정일이 북·중정상회담에서 6자회담 조기 재개를 주장한 데 대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도발적 행동을 중지하는 행동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의 입장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토너 부대변인은 “남북관계 개선에 필요한 우선적인 조치들이 취해져야 한다”며 “북한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선의에 입각한 노력을 해야 하며, 도발적 행위들도 중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연후에 그 진전의 결과로서 다른 것들을 논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방북 중인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의 활동에 대해 토너 부대변인은 “방북활동과 관련한 진전된 정보는 없다”며 “킹 특사가 북한에 들어간 이후 연락을 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