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김정은 부각위해 추가도발 가능성”

미국 국가정보국(DNI) 제임스 클레퍼 국장이 북한이 연평도 포격과 같은 무력도발을 재차 시도할 것이라고 지난 10일 주장했다.


클레퍼 국장은 미 하원 정보위원회에 제출한 ‘연례 안보위협 보고서’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은 김정일의 후계자 김정은의 리더십을 빛내 주기 위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엘리트 집단의 충성도가 의심스럽다고 생각될 경우 김정은을 용감한 지도자로 부각시키기 위해 추가 도발의 필요성을 느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북한의 권력승계 작업이 잠재적인 취약성을 지니고 있으며 특히 김정은이 권한을 강화하기 전에 김정일이 사망한다면 더욱 그럴 것”이라면서 김정일 유고시 북한의 무력도발 가능성이 더욱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클레퍼 국장은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이 영변 핵시설 이외에 다른 우라늄 농축시설을 건설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핵무기를 생산할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라늄 농축시설 규모와 건설 진척도를 보면 북한은 상당기간 우라늄농축을 추진했음을 알 수 있다. 북한이 주장하는 것처럼 20개월 이내에 이렇게까지 진전시켰으면 이전에 광범위한 연구와 실험, 조립, 외부의 지원이 없이는 불가능 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그는 북한의 핵무기 사용 위험성에 대해 “북한은 군사적 패배 직전이 아니면 미국에게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외교적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직접 핵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