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긍정적, 2·13합의 준수 지켜볼 것”

미 국무부는 13일 북한 외무성이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자금 문제와 관련, 미국의 제재 해제 여부를 확인하고 행동에 나설 것이라면서 `2.13 합의 이행’을 거듭 밝힌 데 대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외무성의 발표내용을 봤다”면서 이같이 언급하고 “북한이 BDA 자금을 받는 방법쪽으로 나아가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2.13 합의를 준수할 것이라고 재강조했는데, 그런 약속이 어떻게 행동에 옮겨질 지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당초 영변 핵시설 가동 중단 등을 약속했던 `2.13합의 60일 시한’을 사실상 지킬 수 없게 된 데 대해 “시한을 지켰으면 좋았겠지만, 합의가 깨진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의 해당 금융기관이 이번 (미국 재무부) 발표의 실효성 여부에 대해 곧 확인해보게 될 것”이라며 “2.13합의를 이행하려는 우리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고 제재 해제가 현실로 증명되었을 때 우리도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