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군사적 대응’ 위협은 상투적 도발행동”

미국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북한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가 북한을 비난하는 조치를 취할 경우 군사력으로 대응하겠다고 위협한 것과 관련, “불행하게도 이런 발언들은 북한을 특징짓는 상투적 도발행동처럼 들린다”고 평가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금 우리가 북한으로부터 필요로 하는 것은 가당치도 않은 행동에 변화를 주고, 호전적인 행동을 중단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우리는 한반도에서 긴장이 고조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천안함  조사는 어떤 의심의 여지도 없이 북한에 책임이 있다는 사실을 입증해 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유엔과 국제사회가 이번 도발에 대해 강력한 대응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그러면서 “미국은 (천안함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던 것처럼 일을 진전시켜 나갈 수는 없다”며 “행동에는 결과가 따르게 마련이며, 만일 북한이 호전적인 행동을 중단한다면 우리는 그에 합당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또한 북한의 월드컵 무단중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북한은 이웃과 정상적인 관계를 맺고 이웃과 법적인 거래도 할 수 있지만, 월드컵 방송을 절도 내지 해적질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범죄 국가(criminal state)'”라고 말했다.


한편 신선호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안보리가 북한을 자극하는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길 바란다”며 “안보리가 우리를 비난 하거나 의문을 제기하는 자료를 배포한다면 우리는 군에 의한 후속 조치를 수행하겠다”며 군사적 보복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은 천안함 사건과 전혀 무관하고 합동조사단의 결론도 날조된 것”이라며 “조사단에 참여한 일부 해외 전문가들의 경우 조사 결과가 나오기 나흘 전에 참여해 단순히 기술 자문만 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