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美 약속이행 여부 의심”

북한을 최근 방문해 김계관 외무성 부상 등을 만나고 돌아온 조엘 위트 전 미 국무부 북한 담당관은 “북한 입장에서는 미국이 북한과 합의한 약속을 지킬 수 있을지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8일 보도했다.

그는 RFA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과연 북한의 핵폐기를 위한 대가를 북한에 지불할 준비가 되어있는지 자문해 볼 때”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은 부시 행정부가 과연 실제로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 나설 수 있을지 의심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북한은 미국이 과연 북한 핵폐기를 향한 회담을 진전시킬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 회의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그는 “부시 행정부가 북한과 협상을 진전시키려는 움직임은 언제든 부시 행정부 내 대북 강경파 인사들에 의해 방해를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부시 대통령이 협상에 잘 임해보라는 뜻을 시사하는데도 불구하고 행정부 안팎에서는 북한과의 협상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하다”면서 “이 때문에 심지어 부시 행정부 내에서도 힐 차관보가 북한과의 협상 내용을 비밀로 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