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혁신무역 금융제재 추가대상 지정

미국 재무부는 30일 북한의 `조선혁신무역회사’를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거래와 관련해 추가 대북 금융제재 대상기업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기업과 개인은 행정명령 13382호에 따라 앞으로 조선혁신무역과의 모든 거래가 금지되며 조선혁신무역은 미국의 금융과 거래 시스템에 대한 접근이 차단될 뿐만 아니라 미국 내 모든 자산도 동결된다.

조선혁신무역은 지난 16일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제재위원회에 의해 모기업인 `조선련봉총기업’과 함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따른 제재대상 기업으로 지정됐다. 안보리는 당시 평양에 본사를 두고 있는 조선혁신무역이 WMD 개발에 연루돼 있다고 제재대상 지정 이유를 밝혔다.

재무부는 조선련봉총기업은 북한의 군수사업에 필요한 물자획득과 무기관련 수출을 지원하는 임무를 전담하고 있다고 전했다.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 애덤 J. 수빈 실장은 “국제사회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미사일프로그램과 연계된 조직이나 기관들에 대해 거래금지와 더불어 국제금융시스템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그러한 기관들을 확인해 제재하는 임무를 계속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달 30일 북한무역회사인 남촌강(NCG)에 대해 우라늄 농축 장비구매에 관여했다며 미국내 자산동결 조치와 함께 미국 기업과 개인들과의 거래를 금지했다.

재무부도 같은 날 이와는 별도로 북한 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한 혐의로 이란의 남부 키시섬에 있는 ‘홍콩일렉트로닉스’에 대한 금융제재 조치를 취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