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행위, 6자회담 재개에 영향 미칠 것”

필립 크롤리 미국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15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침몰사건에 북한이 연루됐다면 6자회담 재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천안함 침몰원인 규명이후 6자회담 재개 논의가 추진 될 것이라는 커트 캠벨 동아태 차관보의 전날 발언과 관련, “그 발언 이상 덧붙이지 않겠다”면서도 “하지만 북한의 역내 행위가 6자회담 재개 환경을 만드는데 영향을 미친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천안함 사건에 대한 북한 연루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 연루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6자회담 재개를 추진해온 미국의 정책방향이 바뀔 수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크롤리 차관보는 “현 시점에서 우리는 천안함의 외부로부터 특별한 소행이 있었는지에 대한 정보는 없는 상태”라며 북한 연루설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어 그는 6자회담 재개와 천안함 사고 모두 중요한 관심사안이라고 밝힌 뒤 “우리는 천안함의 비극적인 침몰사고 원인 조사를 위해 한국과 협력하고 있다”며 “우리 모두는 사고의 진실을 알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문제도 역시 미국과 한국, 그리고 다른 나라들의 공동 관심사이며, 모두가 반드시 추진해야 하는 과제”라면서 “하지만 우리는 북한이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지를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첫 단계는 북한이 해야 하는 행동”이라며 “우리는 6자회담 진전을 위한 과정에서 한국을 비롯, 파트너들과 긴밀하고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