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행동 우려 명백히 전달…대북정책 유지”

미국은 15일(현지시간) 북한의 태도 변화 없이 대화하지 않겠다는 기존의 대북정책을 수정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박근혜 당선인이 선거 기간 중 남북대화 재개 등을 예고한 것과 연동해 미국의 대북정책을 재검토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내가 아는 바로는 미국 정부에서 대북정책을 재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눌런드 대변인은 “이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의 행동에 대해 우려하는 입장을 명백히 밝혀왔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15일 방한한 커트 캠벨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의 일정과 관련해 “한국의 현 정부와 박 당선인 측의 의견을 들을 수 있는 기회”라며 “현 정부 및 정부 인수위원회 인사들과 양국 간 안보, 정치, 경제 관계의 진전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그는 일본의 군비 확장 움직임에 대한 주변 국가들의 우려와 관련, 동북아시아 안보를 위한 한미일 3국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