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핵프로그램 신고서에 UEP포함돼야 수용”

북한이 조만간 6자회담 참여국에 제출할 핵 프로그램 신고서에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을 제외하고 영변 핵시설 연료봉에서 추출한 플루토늄 정보만 포함할 것이라는 일부 관측과 관련해 “미국은 이를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워싱턴의 고위소식통이 24일 밝혔다.

이 고위소식통은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북한이 UEP 관련내용을 핵 프로그램 신고서에 담지 않고 북미 양자 차원에서 의혹을 해명하려 할 경우 미국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을 것”이라며 “특히 일본 등 다른 6자회담 참여국들이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낮은 수준의’ 핵 신고 가능성을 언급했다는 얘기가 있지만 공식 확인된 것은 아니다”며 “설사 힐 차관보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그렇게 해 주고 싶어도 체니 부통령과 강경 보수파들이 아직 건재해 제동이 걸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더욱이 북한의 대 시리아 핵 이전 의혹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고 헨리 키신저 전(前) 국무장관 등 미 관계자들이 최근 뉴욕을 방문한 북한 금융실무자들에게 북-시리아 핵 커넥션설에 대한 분명한 입장 표명을 강력히 요구한 점을 감안하면 북한의 UEP 의혹 해명은 북핵 해결의 선결조건일 가능성이 높다고 그는 지적했다.

물론 부시 행정부가 임기 만료를 앞두고 북핵 해결을 외교 치적으로 삼기 위해 속도를 내려 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공화당 강경파와 네오콘(신보수주의), 의회, 나아가 21세기 최대 동맹국인 일본을 설득하기 위해서는 북한이 최소한 UEP의 구체적인 내용을 보고서에 담아야 할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거듭 밝혔다.

그는 특히 “북한은 핵 폐기와 신고의 대가로 테러지원국 명단 해제와 대적성국 교역법 적용 배제 등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지만 보고서에 UEP 내용이 빠지면 부시 행정부가 의회를 설득할 명분이 없게 될 것”이라며 “따라서 북한은 지금 정확한 전략적 판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